한자박사 편집실





正己篇(정기편)

· 性理書云 見人之善이어든 而尋其之善하고 見人之惡이어든 而尋其之惡이니 如此라야 方是有益이니라.

· 景行錄云 大丈夫當容人이언정 無爲人所容이니라.

· 太公曰 勿以貴己而賤人하고 勿以自大而蔑小하고 勿以恃勇而輕敵이니라.

· 馬援曰 聞人之過失이어든 如聞父母之名하여 耳可得聞이언정 口不可言也니라.


  · 성리서운 견인지선이어든 이심기지선하고 견인지악이어든 이심기지악이니 여차라야 방시유익이니라.

  · 경행록운 대장부당용인이언정 무위인소용이니라.

  · 태공왈 물이귀기이천인하고 물이자대이멸소하고 물이시용이경적이니라.

  · 마원왈 문인지과실이어든 여문부모지명하여 이가득문이언정 구불가언야니라.


몸을 바로하는 글

· ≪성리서(性理書)≫에 말하였다. "남의 착한 점을 보고서 나의 착한 것을 찾아보고, 남의 악한 것을 보고는 나의 악한 점을 찾을 것이니, 이와 같이 하여야 바야흐로 유익하다."

· ≪경행록≫에 말하였다. "대장부는 마땅히 남을 용서할지언정, 남에게 용서를 받는 사람이 되지 말아야 한다."

· 태공이 말하였다. "나를 귀히 여김으로써 남을 천하게 여기지 말고, 자기를 크게 여겨 자기만 못한 남을 업신여기지 말며, 용맹을 믿고서 적을 가볍게 여기지 말지니라."

· 마원이 말하였다. "남의 과실을 듣거든 부모의 이름을 듣는 것과 같이 하여 귀로 들을지언정 입으로는 말하지 말 것이니라."



正己篇(정기편)

· 康節邵先生曰 聞人之謗이라도 未嘗怒하며 聞人之譽라도 未嘗喜하며 聞人之惡이라도 未嘗和하며 聞人之善이면 則就而和之하고 又從而喜之니라 其詩曰 樂見善人하며 樂聞善事하며 樂道善言하며 樂行善意하고 聞人之惡이어든 如負芒刺하고 聞人之善이어든 如佩蘭蕙니라.

· 道吾善者는 是吾賊이요, 道吾惡者는 是吾師니라.

· 太公曰 勤爲無價之寶요 愼是護身之符니라


  · 강절소선생왈 문인지방이라도 미상노하며 문인지예라도 미상희하며 문인지악이라도 미상화하며 문인지선이면 칙취이화지하고 우종이희지니라 기시왈 낙견선인하며 낙문선사하며 낙도선언하며 낙행선의하고 문인지악이어든 여부망자하고 문인지선이어든 여패난혜니라.

  · 도오선자는 시오적이요, 도오악자는 시오사니라.

  · 태공왈 근위무가지보요 신시호신지부니라


몸을 바로하는 글

· 소 강절 선생이 말하였다. "남의 비방을 들어도 성내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며, 남의 칭찬을 들어도 기뻐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다. 남의 좋지 못한 소문을 듣더라도 이에 동조하는 일이 없을 것이며, 남의 착한 것을 듣거든 곧 나아가 어울리고 또 따라 기뻐할지니라. 그의 詩에 이렇게 썼다. '선한 사람 보기를 즐겨하며, 선한 일 듣기를 즐겨 하며, 선한 말 하기를 즐겨하며, 선한 뜻 행하기를 즐겨 하며, 남의 악한 점을 듣거든 가시를 몸에 진 것 같이 여기고, 남의 선한 점을 듣거든 난초를 몸에 지닌 것 같이 여기라.'"

· 나의 선한 점을 말하여 주는 사람은 곧 나를 해치는 사람이요, 나의 나쁜 점을 말하여 주는 사람은 곧 나의 스승이다.

· 태공이 말하였다. "근면은 값을 매길 수 없는 보배가 될 것이요, 신중함은 몸을 보호하는 신표이다."

 

 

 * 참고사항 *

이미 명심보감은 웹상에서 흔한 자료이므로 굳이 새로운 작업을 하지않는다. 본 자료는 권위있는 傳統文化硏究會의 사이버서당에서 강의한 내용을 그대로 인용하였음을 밝힌다. 아직 제공되지않은 자료들이 태산 같기에 시간을 그쪽으로 돌리기 위한 목적이다.

1  2  3  4  5

Copyright © 2000 hanjadoct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