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박사 편집실





存心篇(존심편)

· 景行錄云 坐密室을 如通衢하고 馭寸心을 如六馬면 可免過니라.

· 擊壤詩云 富貴를 如將智力求인대 仲尼도 年少合封侯라 世人은 不解靑天意하고 空使身心半夜愁이니라.

· 范忠宣公이 戒子弟曰 人雖至愚나 責人則明하고 雖有聰明이나 恕己則昏이니 爾曹는 但常以責人之心으로 責己하고 恕己之心으로 恕人이면 則不患不到聖賢地位也니라.


  · 경행록운 좌밀실을 여통구하고 어촌심을 여육마면 가면과니라.

  · 격양시운 부귀를 여장지력구인대 중니도 연소합봉후라 세인은 불해청천의하고 공사신심반야수이니라.

  · 범충선공이 계자제왈 인수지우나 책인칙명하고 수유총명이나 서기칙혼이니 이조는 단상이책인지심으로 책기하고 서기지심으로 서인이면 칙불환부도성현지위야니라.


마음을 보존하는 글

· ≪경행록≫에 말하였다. "밀실(密室)에 앉았어도 마치 네거리에 앉은 것처럼 여기고, 작은 마음을 제어하기를 마치 여섯 필의 말을 부리듯 하면 허물을 면할 수 있다."

 

· ≪격양시(擊壤詩)≫에 말하였다. "부귀를 만약 지혜와 힘으로 구할 수 있다면, 중니(仲尼 : 孔子)도 젊은 나이에 제후에 봉해졌을 것이다. 세상 사람들은 푸른 하늘의 뜻을 알지 못하고, 부질없이 몸과 마음으로 하여금 한밤중까지 근심하게 한다."

 

· 범 충선공(范忠宣公)이 자제를 경계하여 말하였다. "사람이 비록 어리석을지라도 남을 꾸짖는 데엔 밝고, 비록 총명함이 있다 해도 자기를 용서하는 데엔 어둡다. 너희들은 항상 남을 꾸짖는 마음으로써 자기를 꾸짖고, 자기를 용서하는 마음으로써 남을 용서한다면, 성현의 경지에 이르지 못함을 근심할 것이 없다."




存心篇(존심편)

· 子曰 聰明思睿라도 守之以愚하고 功被天下라도 守之以讓하고 勇力振世라도 守之以怯하고 富有四海라도 守之以謙이니라.

· 素書云 薄施厚望者는 不報하고 貴而忘賤者는 不久니라.

· 施恩이어든 勿求報하고 與人이어든 勿追悔하라.

· 孫思邈曰 膽欲大而心欲小하고 知欲圓而行欲方이니라.


  · 자왈 총명사예라도 수지이우하고 공피천하라도 수지이양하고 용력진세라도 수지이겁하고 부유사해라도 수지이겸이니라.

  · 소서운 박시후망자는 불보하고 귀이망천자는 불구니라.

  · 시은이어든 물구보하고 여인이어든 물추회하라.

  · 손사막왈 담욕대이심욕소하고 지욕원이행욕방이니라.


마음을 보존하는 글

· 공자가 말하였다. "총명하고 생각이 밝더라도 어리석음으로 <자기를> 지키고, 공이 천하를 덮을 만하더라도 겸양으로 지키고, 용맹이 세상에 떨칠지라도 겁냄으로써 지키고, 부유하기가 온 세상을 차지할 정도라도 겸손으로써 지켜야 하느니라."

 

· ≪소서(素書)≫에 말하였다. "박하게 베풀고 후하게 바라는 사람에게는 보답이 없고, 몸이 귀하게 되어 천했던 때를 잊는 자는 오래가지 못한다."

 

· 은혜를 베풀었다면 보답을 구하지 말고, 남에게 주었거든 후회하지 말라.

 

· 손사막(孫思邈)이 말하였다. "담력은 크고자 하되 마음가짐은 섬세하고자 하고, 지혜는 원만하고자 하되 행동은 방정하고자 하라."

 

 

 * 참고사항 *

이미 명심보감은 웹상에서 흔한 자료이므로 굳이 새로운 작업을 하지않는다. 본 자료는 권위있는 傳統文化硏究會의 사이버서당에서 강의한 내용을 그대로 인용하였음을 밝힌다. 아직 제공되지않은 자료들이 태산 같기에 시간을 그쪽으로 돌리기 위한 목적이다.

1  2  3

Copyright © 2000 hanjadoct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