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박사 편집실





順命篇(순명편)

· 子曰 死生이 有命이요, 富貴在天이니라.

 · 萬事分已定이어늘 浮生空自忙이니라.

 · 景行錄云 禍不可倖免이요 福不可再求니라.


  · 자왈 사생이 유명이요, 부귀재천이니라.

  · 만사분이정이어늘 부생공자망이니라.

  · 경행록운 화불가행면이요 복불가재구니라.


운명에 순응하는 글

· 공자가 말하였다. "죽고 사는 것은 명(命)이 있고, 부귀(富貴)는 하늘에 달려 있다."

· 모든 일은 분수가 이미 정해져 있는데, 덧없는 인생은 부질없이 스스로 바쁘구나.

· ≪경행록≫에 말하였다. "화는 요행으로는 면해서는 안되고, 복은 두 번 다시 구할 수 없다."




順命篇(순명편

· 時來風送등王閣이요, 運退雷轟薦福碑라.

 · 列子曰 痴聾음啞도 家豪富요 智慧聰明도 却受貧이라 年月日時 該載定하니 算來由命不由人이니라.


  · 시래풍송등왕각이요, 운퇴뢰굉천복비라.  

  · 열자왈 치롱음아도 가호부요 지혜총명도 각수빈이라 연월일시 해재정하니 산래유명불유인이니라.


운명에 순응하는 글

· 때가 오니 바람이 <왕발(王勃)을> 등왕각(등王閣)으로 불어 보내고, 운(運)이 물러가니 벼락이 천복비(薦福碑)에 떨어졌도다.

· 열자(列子)가 말하였다. "어리석고 귀먹고 벙어리라도 집은 호화롭고 부자요, 지혜 있고 총명한 사람도 도리어 가난하게 된다. 운수는 해와 달과 날과 시가 모두 처음부터 정해져 있으니, 계산해 보면 부귀는 명(命)으로부터 말미암지 사람에 말미암지 않는다."

 

 

 * 참고사항 *

이미 명심보감은 웹상에서 흔한 자료이므로 굳이 새로운 작업을 하지않는다. 본 자료는 권위있는 傳統文化硏究會의 사이버서당에서 강의한 내용을 그대로 인용하였음을 밝힌다. 아직 제공되지않은 자료들이 태산 같기에 시간을 그쪽으로 돌리기 위한 목적이다.

1

Copyright © 2000 hanjadoct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