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박사 편집실





言語篇(언어편)

· 劉會曰 言不中理면 不如不言이니라

· 一言不中이면 千語無用이니라

· 君平曰 口舌者는 禍患之門이요 滅身之斧也니라

· 利人之言은 煖如綿絮하고 傷人之語는 利如荊棘하여 一言利人에 重値千金이요 一語傷人에 痛如刀割이니라


  · 유회왈 언부중리면 불여불언이니라

  · 일언부중이면 천어무용이니라

  · 군평왈 구설자는 화환지문이요 멸신지부야니라

  · 이인지언은 난여면서하고 상인지어는 이여형극하여 일언이인에 중치천금이요 일어상인에 통여도할이니라


말을 조심하는 글

· 유회(劉會)가 말하였다. "말이 이치에 맞지 않으면, 말하지 아니함만 못하다."

 

· 한 마디 말이 <이치에> 맞지 않으면, 천 마디 말이 쓸모 없다.

 

· 군평(君平)이 말하였다. "입과 혀는 재앙과 근심의 문이요, 몸을 망치는 도끼이다."

 

· 사람을 이롭게 하는 말은 따뜻하기 솜과 같고, 사람을 상하게 하는 말은 날카롭기가 가시 같아서, 한 마디 말이 사람을 이롭게 함은 소중한 것이 천금으로 값나가고, 한 마디 말이 사람을 속상하게 함은 아프기가 칼로 베는 것과 같다.




言語篇(언어편)

· 口是傷人斧요 言是割舌刀니 閉口深藏舌이면 安身處處牢니라

· 逢人에 且說三分話하고 未可全抛一片心이니 不파虎生三個口요 只恐人情兩樣心이니라

· 酒逢知己千鍾少요 話不投機一句多니라


  · 구시상인부요 언시할설도니 폐구심장설이면 안신처처뢰니라

  · 봉인에 차설삼분화하고 미가전포일편심이니 불파호생삼개구요 지공인정양양심이니라

  · 주봉지기천종소요 화불투기일구다니라


말을 조심하는 글

· 입은 바로 사람을 상하게 하는 도끼요 말은 바로 혀를 베는 칼이니, 입을 막고 혀를 깊이 감추면 몸을 편안하게 하는 것이 가는 곳마다 확고할 것이다.

· 사람을 만나거든 우선 말을 3할만 하되 자기가 지니고 있는 한 조각 마음을 다 털어 버리지 말지니, 호랑이가 세 번 입을 벌리는 것이 두렵지 않고, 단지 사람의 두 마음이 두렵다.

· 술은 나를 알아주는 친구를 만나면 천 잔도 적고, 말은 기회를 맞추지 않으면 한 마디도 많다.

 

 

 * 참고사항 *

이미 명심보감은 웹상에서 흔한 자료이므로 굳이 새로운 작업을 하지않는다. 본 자료는 권위있는 傳統文化硏究會의 사이버서당에서 강의한 내용을 그대로 인용하였음을 밝힌다. 아직 제공되지않은 자료들이 태산 같기에 시간을 그쪽으로 돌리기 위한 목적이다.

1

Cpyright © 2000 hanjadoct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