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박사 편집실





安義篇(안의편)

· 顔氏家訓曰 夫有人民而後에 有夫婦하고 有夫婦而後에 有父子하고 有父子而後에 有兄弟하니 一家之親은 此三者而已矣라 自玆以往으로 至于九族히 皆本於三親焉이라 故로 於人倫에 爲重也니 不可不篤이니라

· 莊子曰 兄弟는 爲手足하고 夫婦는 爲衣服이니 衣服破時엔 更得新이어니와 手足斷處엔 難可續이니라

· 蘇東坡云 富不親兮貧不疎는 此是人間大丈夫요 富則進兮貧則退는 此是人間眞小輩니라


  · 안씨가훈왈 부유인민이후에 유부부하고 유부부이후에 유부자하고 유부자이후에 유형제하니 일가지친은 차삼자이이의라 자자이왕으로 지우구족히 개본어삼친언이라 고로 어인륜에 위중야니 불가불독이니라

  · 장자왈 형제는 위수족하고 부부는 위의복이니 의복파시엔 갱득신이어니와 수족단처엔 난가속이니라

  · 소동파운 부불친혜빈불소는 차시인간대장부요 부즉진혜빈칙퇴는 차시인간진소배니라


의리를 편안히 여기는 글

· ≪안씨가훈(顔氏家訓)≫에 말하였다. "인민(人民)이 있은 뒤에 부부가 있고 부부가 있은 뒤에 부자가 있고 부자가 있은 뒤에 형제가 있나니, 한 집의 친한 관계는 이 세 가지뿐이다. 이로부터 나아가 구족(九族)에 이르기까지 모두 이 삼친(三親 : 부부·부자·형제)에 근본한다. 그러므로 인륜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이니 돈독하게 하지 않을 수 없다."

 

· 장자가 말하였다. "형제는 수족(手足)이 되고 부부는 의복이 되니, 의복이 떨어졌을 때는 새 것으로 갈아입을 수 있거니와, 수족이 잘라진 곳은 잇기가 어렵다."

 

· 소 동파가 말하였다. "부유해도 가까이하지 않으며 가난해도 멀리하지 않음 이것이 바로 인간으로서의 대장부요, 부유하면 나아가고 가난해지면 멀리하는 것 이는 인간 중에 참으로 소인배(小人輩)이다."




尊禮篇(존례편)

· 子曰 居家有禮故로 長幼辨하고 閨門有禮故로 三族和하고 朝廷有禮故로 官爵序하고 田獵有禮故로 戎事閑하고 軍旅有禮故로 武功成이니라

· 子曰 君子有勇而無禮면 爲亂하고 小人有勇而無禮면 爲盜니라

· 曾子曰 朝廷엔 莫如爵이요 鄕黨엔 莫如齒요 輔世長民엔 莫如德이니라

· 老少長幼는 天分秩序니 不可悖理而傷道也니라

· 出門에 如見大賓하고 入室에 如有人이니라

· 若要人重我인대 無過我重人이니라

· 父不言子之德하며 子不談父之過니라


  · 자왈 거가유례고로 장유변하고 규문유례고로 삼족화하고 조정유례고로 관작서하고 전렵유례고로 융사한하고 군여유례고로 무공성이니라

· 자왈 군자유용이무례면 위란하고 소인유용이무례면 위도니라

· 증자왈 조정엔 막여작이요 향당엔 막여치요 보세장민엔 막여덕이니라

· 노소장유는 천분질서니 불가패리이상도야니라

· 출문에 여견대빈하고 입실에 여유인이니라

· 약요인중아인대 무과아중인이니라

· 부불언자지덕하며 자부담부지과니라


예를 따르는

· 공자가 말하였다. "한 집안에 예(禮)가 있으므로 어른과 어린이가 변별(辨別)되고, 안방에 예가 있으므로 삼족(三族)이 화목하고, 조정(朝廷)에 예가 있으므로 벼슬의 차례가 있고, 사냥하는 데 예가 있으므로 군대의 일이 숙달되고, 군대에 예가 있으므로 무공(武功)이 이루어진다."

 

· 공자가 말하였다. "군자가 용맹만 있고 예가 없으면 난리를 일으키고, 소인이 용맹만 있고 예가 없으면 도둑질을 한다."

 

· 증자(曾子)가 말하였다. "조정에는 벼슬만한 것이 없고, 고을에는 나이만한 것이 없으며, 세상을 돕고 백성을 다스리는 데는 덕만한 것이 없다."

 

· 늙은이와 젊은이, 어른과 어린이는 하늘이 정한 차례이니, 이치를 어기고 도(道)를 상하게 해서는 안 된다.

 

· 문을 나갈 때는 큰손님을 만나는 것과 같이 하고, 방으로 들 때는 사람이 있는 것과 같이 하라.

 

· 만약 남이 나를 중히 여기기를 바란다면 내가 먼저 남을 중히 여기는 것보다 더함이 없다.

 

· 아버지는 아들의 덕을 말하지 않으며, 자식은 아버지의 허물을 말하지 않는 법이다.

 

 

 * 참고사항 *

이미 명심보감은 웹상에서 흔한 자료이므로 굳이 새로운 작업을 하지않는다. 본 자료는 권위있는 傳統文化硏究會의 사이버서당에서 강의한 내용을 그대로 인용하였음을 밝힌다. 아직 제공되지않은 자료들이 태산 같기에 시간을 그쪽으로 돌리기 위한 목적이다.

1

Cpyright © 2000 hanjadoct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