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박사 편집실





戒性篇(계성편)

· 景行錄云 人性이 如水하여 水一傾則不可復이요 性一縱則不可反이니 制水者는 必以堤防하고 制性者는 必以禮法이니라.

· 忍一時之忿이면 免百日之憂이니라.

· 得忍且忍이요 得戒且戒하라 不忍不戒면 小事成大니라.


  · 경행록운 인성이 여수하여 수일경칙불가복이요 성일종칙불가반이니 제수자는 필이제방하고 제성자는 필이예법이니라.

  · 인일시지분이면 면백일지우이니라.

  · 득인차인이요 득계차계하라 불인불계면 소사성대니라.


성품을 경계하는 글

· ≪경행록≫에 말하였다. "사람의 성품은 물과 같아서 물이 한 번 기울어지면 회복할 수 없고 성품이 한 번 방종해지면 바로 돌이킬 수 없을 것이니, 물을 제어하는 것은 반드시 제방(堤防)으로써 하고 성품을 제어하는 것은 반드시 예법으로써 하여야 한다."

 

· 한 때의 분함을 참으면 백일의 근심을 면한다.

 

· 참을 수 있으면 우선 참고, 경계할 수 있으면 우선 경계하라. 참지 않고 경계하지 않으면 작은 일이 크게 된다.




戒性篇(계성편)

· 愚濁生嗔怒는 皆因理不通이라 休添心上火하고 只作耳邊風하라 長短은 家家有요 炎 은 處處同이라 是非無實相하여 究竟摠成空이니라.

· 子張이 欲行에 辭於夫子할새 願賜一言爲修身之美하노이다 子曰 百行之本이 忍之爲上이니라 子張曰 何爲忍之닛고 子曰 天子忍之면 國無害하고 諸侯忍之면 成其大하고 官吏忍之면 進其位하고 兄弟忍之면 家富貴하고 夫妻忍之면 終其世하고 朋友忍之면 名不廢하고 自身忍之면 無禍害니라.


  · 우탁생진노는 개인리불통이라 휴첨심상화하고 지작이변풍하라 장단은 가가유요 염 은 처처동이라 시비무실상하여 구경총성공이니라.

  · 자장이 욕행에 사어부자할새 원사일언위수신지미하노이다 자왈 백행지본이 인지위상이니라 자장왈 하위인지닛고 자왈 천자인지면 국무해하고 제후인지면 성기대하고 관리인지면 진기위하고 형제인지면 가부귀하고 부처인지면 종기세하고 붕우인지면 명불폐하고 자신인지면 무화해니라.


성품을 경계하는 글

· 어리석고 흐린(탁한) 자가 성을 내는 것은 다 이치를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마음 위에 화를 더하지 말고 다만 귓전을 스치는 바람결로 여겨라. 장점과 단점은 집집마다 있고 따뜻하고 싸늘한 것은 곳곳마다 같다. 시비(是非)란 본래 실상이 없어서 마침내는 모두가 다 헛것이 된다.

자장(子張)이 떠나고자 함에 공자(孔子)에게 하직을 고하면서 <말하기를>, "한마디 말로 몸을 닦는데 가장 아름다운 것을 말씀해 주시기를 원합니다" 하자, 공자(孔子)가 말하였다. "모든 행실의 근본은 참는 것이 그 으뜸이 된다" 자장(子張)이 말하기를, "어찌 하여 참습니까?" 하자, 공자가 말하였다. "천자가 참으면 나라에 해(害)가 없고, 제후가 참으면 큰 나라를 이룩하고, 벼슬아치가 참으면 그 지위가 올라가고, 형제들이 참으면 집안이 부귀해지고, 부부가 참으면 일생을 마칠 수 있고, 친구끼리 참으면 이름이 없어지지 않고, 자신이 참으면 재앙이 없다."

 

 

 * 참고사항 *

이미 명심보감은 웹상에서 흔한 자료이므로 굳이 새로운 작업을 하지않는다. 본 자료는 권위있는 傳統文化硏究會의 사이버서당에서 강의한 내용을 그대로 인용하였음을 밝힌다. 아직 제공되지않은 자료들이 태산 같기에 시간을 그쪽으로 돌리기 위한 목적이다.

1  2

Copyright © 2000 hanjadoct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