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백 <정야사>

 ▣  靜夜思

李白

 

牀前看月光

상전간월광

 

擧頭望山月

거두망산월

 

疑是地上霜

의시지상상

 

低頭思故鄕

저두사고향

 

 

이백 李白 [701~762] 성당(盛唐) 시인, 자 태백(太白). 호 청련거사(靑蓮居士). 두보(杜甫)와 함께 ‘이두(李杜)’로 병칭되는 중국 최대의 시인이며, 시선(詩仙)이라 불린다. 1,100여 편의 작품이 현존한다. 젊어서 도교(道敎)에 심취했던 그는 산중에서 지낸 적도 많았다. 그의 시의 환상성은 대부분 도교적 발상에 의한 것이며, 산중은 그의 시적 세계의 중요한 무대이기도 하였다. 불우한 생애를 보내었으나 43세경 현종(玄宗)의 부름을 받아 長安에 들어가 환대를 받고, 한림공봉(翰林供奉)이 되었던 1, 2년이 그의 영광의 시기였다. 도사(道士) 오균(吳筠)의 천거로 궁정에 들어간 그는 자신의 정치적 포부의 실현을 기대하였으나, 한낱 궁정시인으로서 지위를 감수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의 《청평조사(淸平調詞)》 3수는 궁정시인으로서의 그가 현종 ·양귀비의 모란 향연에서 지은 시이다. 이것으로 그의 시명(詩名)은 장안을 떨쳤으나, 그의 분방한 성격은 결국 궁정 분위기와는 맞지 않았다. 이백은 그를 ‘적선인(謫仙人)’이라 평한 하지장(賀知章) 등과 술에 빠져 ‘술 속의 팔선(八仙)’으로 불렸고, 방약무인한 태도 때문에 현종의 총신 고력사(高力士)의 미움을 받아 마침내 궁정을 쫓겨나 長安을 떠났다. 나중에 당도(當塗:安徽)의 친척 이양빙(李陽氷)에게 몸을 의지하다가 그 곳에서 병사하였다. 《이태백전집(李太白全集)》이 있다.

 

 

▶ 靜夜思 : 고요한 밤에 생각하며, 樂府體의 시로 絶句처럼 되어 있으나 平仄이 맞지않다. 고요한 가을 달밤에 고향 생각을 하며 읊은 시이다.  ▶ 牀前 : 침상(침대) 앞, 침상 머리.  ▶ 看月光 : 一作 明月光으로 되어 있다.  ▶ 疑是 : ∼이 아닌가 의심하다. ▶ 地上霜 : 침상 앞에 비친 하얀 달빛을 보고 이것이 땅에 내린 서리가 아닌가 의심함.  ▶ 擧頭望山月 : 다시 정신차려 머리를 들어 산에 비친 가을달을 바라보노라니 문득 고향 생각이 난다.  ▶ 低頭思故鄕 : 머리를 숙여 고향을 생각한다. 고향으로 돌아가고싶어도 가지 못하는 자신의 처지를 생각하니 고개가 저절로 숙여지는 것이다.

 

 

 

 

(해석)

* 침상 앞에 비친 달빛을 바라보고  

* 땅위에 내린 서린가 여겼네.

* 머리 들어 산의 달을 바라보다

* 머릴 숙여 고향을 생각하네.

Copyright © 2000 Hanja Doc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