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보 <절구>

 ▣  絶句

杜甫

 

江碧鳥逾白

강벽조유백

 

今春看又過

금춘간우과

 

山靑花欲然

산청화욕연

 

何日是歸年

하일시귀년

 

 

▶ 杜甫 : '.특강-두율주해' 참조

 

▶ 絶句 : 특별한 제목을 붙이지않고 그냥 '짧은 詩'라는 뜻으로 시의 형식을 빌어 제목으로 삼은 것이다. 이 시는 絶句 二首 중 두 번째 작품으로 타향에서 봄을 맞이하여 고향으로 돌아가고싶은 심정을 읊은 것이다.  ▶ 江碧鳥逾白 : 碧은 푸르다, 逾는 더욱(愈), 봄철을 맞아 강물 빛이 푸른데, 그 위에 나는 하얀 갈매기는 더욱 희게 보인다.  ▶ 山靑花欲然 :  然은 燃과 같은 뜻으로 불타다,  봄을 맞아 온 산의 나뭇잎들이 푸르니 그 속에 피어 있는 울긋불긋한 꽃들은 마치 불타는 듯하다는 뜻이다.  ▶ 今春看又過 : 看은 바라보는 사이에, 금년 봄에는 고향에 돌아갈 수 있으려나 생각했는데, 올해도 못가고 이렇게 봄 경치를 구경하는 사이에 또한 지나가버린다는 뜻이다.  ▶ 歸年 : 고향으로 돌아가는 해.

 

 

 

 

(해석)

* 강물이 푸르니 새는 더욱 희고

* 산이 푸르니 꽃은 불타는 듯하다

* 금년 봄도 보는 가운데 또 지나가니

* 어느 날이 이 고향에 돌아갈 해인가

Copyright © 2000 Hanja Doc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