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연명 <잡시>

 ▣ 雜詩

陶淵明

 

人生無根

인생무근체

 

分散逐風轉

분산축풍전

 

落地爲兄弟

낙지위형제

 

得歡當作樂

득환당작락

 

盛年不重來

성년부중래

 

及時當勉勵

급시당면려

 

 

飄如陌上塵

표여맥상진

 

此已非常身

차이비상신

 

何必骨肉親

하필골육친

 

斗酒聚比隣

두주취비린

 

一日難再晨

일일난재신

 

歲月不待人

세월부대인

 

 

▶ 도연명 陶淵明 [365~427] : 자(字) 연명 또는 원량(元亮). 이름 잠(潛). 문 앞에 버드나무 5 그루를 심어 놓고 스스로 오류(五柳) 선생이라 칭하기도 하였다. 장시성[江西省] 주장현[九江縣]의 남서 시상(柴桑) 출생. 그의 증조부는 서진(西晋)의 명장 도간(陶侃)이며, 외조부는 당시의 명사 맹가(孟嘉)였다고 전한다. 이와 같은 가문에서 태어났지만 생활이 그렇게 풍족하지 못한 소지주 정도의 가정에서 자랐다. 29세 때에 벼슬길에 올라 주(州)의 좨주(祭酒)가 되었지만, 얼마 안 가서 사임하였다. 그 후 군벌항쟁의 세파에 밀리면서 생활을 위하여 하는 수 없이 진군참군(鎭軍參軍) ·건위참군(建衛參軍) 등의 관직을 역임하였다. 그러나 항상 전원생활에 대한 사모의 정을 달래지 못한 그는 41세 때에 누이의 죽음을 구실삼아 펑쩌현[彭澤縣]의 현령(縣令)을 사임한 후 재차 관계에 나가지 않았다. 이때의 퇴관성명서라고도 할 수 있는 것이 유명한 《귀거래사(歸去來辭)》이다. 사전(史傳)에는 상관의 순시 때에 출영(出迎)을 거절하고, “나는 5두미(五斗米)를 위하여 향리의 소인(小人)에게 허리를 굽힐 수 없다”라고 개탄하였다고 적혀 있다. 향리의 전원에 퇴거하여 스스로 괭이를 들고 농경생활을 영위하여 가난과 병의 괴로움을 당하면서도 62세에 깨달음의 경지에 도달한 것처럼 그 생애를 마쳤다. 후에 그의 시호를 정절선생(靖節先生)이라 칭하였다.

 

▶ 이 시는 '[雜詩] 12首' 가운데 첫번째 시이다. ▶ 根체 : 뿌리와 꼭지, 나무의 뿌리와 果實의 꼭지같이 튼튼한 근본, 바탕, 根據를 말함. ▶ 飄 : 바람에 흩날림. ▶ 陌上塵 : 陌은 논두렁, 길거리, 길거리 위의 먼지. ▶ 分散逐風轉 : 바람 따라 나뉘어 흩어지고 여기저기 뒹굴다. 바람은 世波를 말함. ▶ 此 : 이 몸 ▶ 常身 : 떳떳한 몸, 항상 변하지않는 영원한 존재, 非常身은 無常한 存在. ▶ 落地 : 이 세상에 태어나다. ▶ 兄弟 : 형제처럼 다정한 사이를 말함, 四海之內 皆兄弟也({論語})와 같음. ▶ 何必骨肉親 : 어찌 반드시 골육만을 친한다 하리오. 세상 사람들이 모두가 다 형제 같은데 굳이 골육지친만을 친하겠느냐는 뜻이다. ▶ 得歡當作樂 : 즐거운 일이 있으면 마땅히 이웃과 함께 즐거워한다는 뜻. ▶ 斗酒 : 한 말의 술, 그다지 많은 술은 아니라도. ▶ 聚比隣 : 이웃을 불러모아 함께 마심, 比는 즐비하다, 이웃 비. ▶ 盛年 : 한참 왕성한 나이. ▶ 難再晨 : 하루에 두 새벽 있기는 어렵다 곧 두 번 새벽을 맞기 어렵다는 뜻이다. ▶ 及時 : 때 미처, 때가 늦기 전에 곧 때를 놓치지 말고 ▶ 勉勵 : 일에 힘쓰다.

 

 

 

 

(해석)

* 인생은 뿌리도 꼭지도 없으니

* 길 위에 흩날리는 먼지와 같네

* 바람 따라 흩어지고 뒹구나니

* 이 몸은 이미 떳떳한 몸이 아니라네

* 세상에 태어나면 모두가 형제인데

* 어찌 꼭 골육만을 친하리오

* 기쁨을 얻었으면 마땅히 즐겨야 하며

* 한 말 술이라도 이웃을 모아야지

* 젊은 시절은 거듭 오지 않고 하루에

* 새벽을 두 번 맞기 어렵네

* 좋은 때 놓치지말고 마땅히 힘써라

* 세월은 사람을 기다리지 않느니라

Copyright © 2000 Hanja Doc All right reserved.